Prudential Korea

본문 바로가기
Main Content 푸르덴셜 푸르덴셜

새내기 신혼부부라면 행복한 가정을 만들기 위해 이제 혼자가 아닌 두 사람이 함께 고민하고, 계획하며 이를 실행해야 합니다. 이들에게 가장 중요한 관심사항 중 하나가 바로 "효율적인 자산관리"일 것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자산관리를 어렵고 거창한 것으로 생각하지만, 잘 찾아보면 아주 작고 사소한 것에서 부터 나가는 지출을 줄이고 절세할 수 있는 아이디어가 많습니다. 여기에 맞벌이 부부만이 누릴 수 있는 혜택도 많다는 사실!

이번 호에는 맞벌이 부부의 놓치기 쉬운 소소한 재테크 비법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두 남녀가 소파에 앉아 신용카드와 태블릿피씨를 보고 있다

부부의 은행 거래실적을 합산하면 다양한 혜택이 있습니다.

우선 부부의 은행 거래실적을 합산하면 각자 현재 거래실적을 유지하더라도 부부 모두 더 많은 우대혜택을 누릴 수 있습니다. 시중은행에서는 거래실적에 따라 예금·대출 우대금리와 환전 등 각종 서비스 수수료 면제 등 혜택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주거래은행에 가족관계 증명서와 신분증을 제시하면 부부 거래실적을 합산할 수 있습니다.

다만 거래실적 합산은 부부의 주거래은행이 동일해야만 가능합니다. 두 사람의 주거래은행이 달라 은행을 옮기고 싶다면 금융감독원의 『금융소비자정보포털 파인』에서 제공하는 '자동이체통합관리(페이인포)' 서비스를 이용하면 됩니다.

 
양팔저울 위에 올려져 있는 지폐가 꽂혀있는 돼지저금통

부부의 소득과 지출액에 따라 신용카드 사용전략이 달라져야 합니다.

[카드사용액이 적을 경우]

만약 카드사용액이 크지 않다면 신용카드를 쓸 때는 부부 중 한 사람의 카드를 집중적으로 사용하면 소득세 부담을 줄일 수 있습니다. 카드로 결제한 금액이 연소득의 25%를 초과하여야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이 한도를 빨리 채우는 전략인 것입니다. 이때 배우자 중 소득이 적은 사람 명의의 카드를 우선적으로 사용하면 25% 한도를 넘기가 훨씬 용이합니다.

가령 남편 연봉이 4000만원, 아내 연봉이 5000만원일 때, 남편 명의로 된 카드를 우선 사용하면 아내 카드만 쓸 때보다 250만원을 덜 사용하고도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남편의 소득공제 한도는 1000만원(연봉 4,000만원 x 25%)인 반면, 아내의 소득공제 한도는 1250만(연봉 5,000만원 x 25%)원이기 때문입니다.

 
신용카드를 들고 있는 사람 앞에 좌에서 우로 점점 많아지는 동전기둥이 11개 있다

[카드사용액이 많을 경우]

반면 카드사용액 많다면 소득이 많은 사람의 카드를 집중적으로 사용해야 소득공제 혜택을 더 받을 수 있습니다. 맞벌이 부부의 연봉 차이가 커 소득세율 적용구간이 다른 경우가 여기에 해당됩니다.

 
여러장의 신용 카드를 들고 있는 손

[신용카드와 체크카드 소득공제 요령]

기타 신용카드와 현금체크 카드를 적절하게 혼합해서 사용하는 것도 절세에 도움이 됩니다.

총급여의 25%까지는 할부, 포인트 등의 혜택을 누릴 수 있는 신용카드를 사용하고 그 이상의 금액을 사용할 때는 공제율이 더 높은 체크카드로 결제하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신용카드는 사용액의 15%, 체크카드·현금영수증은 사용액의 30%를 공제 받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카페에서 남녀가 신용카드를 들고 태블릿 피씨를 보고 있다

[부부의 카드포인트 합산 사용]

부부의 카드포인트 역시 합산해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가족관계 증명서를 가지고 카드사 영업점을 방문하거나 고객센터를 통해 신청하면 됩니다. 거래실적 통합과 마찬가지로 같은 카드사 포인트끼리만 통합할 수 있습니다.

 

글·그림 - 런인베스트 런클릭

※ 본 원고의 내용은 푸르덴셜생명의 공식 의견과 다를 수 있으며 무단 전재 및 임의발췌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