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udential Korea

본문 바로가기
Main Content 푸르덴셜 푸르덴셜
야경을 보고 등지고 있는 한 남성

'기승전 치킨집'이라는 '웃픈' 현실에서 반퇴 연령은 점점 빨라지고 있습니다. 대책 없이 긴 노후를 위해서도 미리 반퇴시대를 준비해야 합니다.

 
길가를 걸어가고 있는 수 많은 사람들

평균수명이 길어지고 평생직장의 개념이 사라지면서 ‘반퇴시대’를 살게 되었습니다. ‘반퇴’란 은퇴 후에도 경제적 이유로 다시 일해야 하는 상황을 일컫습니다. 은퇴했지만 은퇴하지 못한 거죠.

 
벽에 붙어있는 빈 의자들

최근 KB금융지주 산하 경영연구소에서 반퇴 관련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우리나라 평균 반퇴연령은 47세이고, 최빈연령은 55세, 반퇴 후 재취업까지 평균 2년이 걸린답니다. 2년 만에 찾은 새 직장은 이전에 종사했던 업계의 비정규직일 경우가 많고요. 또한 반퇴를 전후해 소득이 감소한 비율은 74.8%인 반면, 지출이 감소한 비율은 51.2%밖에 되지 않았습니다. 들어오는 돈은 적은데 나가는 돈은 여전하다는 이야기지요. 반퇴 연령 대부분이 자녀교육이나 주거 등에 여전히 비용을 지출해야 하는 형편이기 때문입니다.

유엔에서 재정립한 나이 기준을 보면 반퇴시대를 더 실감하게 됩니다. 18~65세까지를 청년, 66~79세까지를 장년, 80세 이후를 노년이라고 정의했습니다. 수명이 길어진 만큼 노동의 기간도 길어진 겁니다. '인생 이모작'이란 말을 실감하게 됩니다.

 
벽돌을 쌓고있는 한 남성의 손

40~50대에 재취업이나 창업으로 인생 후반전을 꾸리려면 준비가 필요합니다. 최근 출간된 <반퇴의 정석>(김동호 지음, 중앙북스 펴냄)에선 '반퇴푸어'가 되지 않기 위해 세 가지를 유의하라고 충고합니다.

 

첫째는 재테크, 둘째는 관계, 셋째는 건강입니다. 불확실한 미래에 대비한 경제적 준비와 길어진 인생을 충만하게 채워줄 가족과 사회적 관계, 건강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이중 재테크는 은퇴 후 재취업이나 창업까지 안정적으로 자금을 관리하고 소비를 조절하는 것을 포함합니다. KB경영연구소의 반퇴 관련 보고서에 따르면 반퇴시기에 필요한 자금을 충당하는 방법으로 금융자산 처분이 74.5%로 가장 높았습니다. 이어서 연금자산 처분(38.2%), 부채 활용(14.1%), 부동산 처분(2.5%) 등의 방법으로 생활자금을 활용했습니다. 특히 반퇴기간이 길어질수록 연금자산을 처분하거나 대출 등에 의존하는 비율이 높았습니다. 준비 없이 맞게 되는 반퇴로 가정경제에 위기가 닥칠 수 있음을 예고합니다.

 

연금은 반퇴와 은퇴에 대비한 가장 안전한 대비책입니다. 우리나라 국민연금은 지급 시기가 61~65세 이후로 늦춰졌습니다. 따라서 40~50대에 반퇴 후 소득 크레바스를 맞이할 위험이 높지요. 소득이 불분명한 이때를 위해 공적연금에 더해 사적연금을 준비할 필요가 있습니다. 사적연금은 불충분한 공적연금의 사각지대에서 노후 빈곤으로부터 안전장치 역할을 합니다. 특히 남성보다 평균수명이 약 7년 정도 긴 여성에게는 더욱 절실한 문제입니다. 사적연금에 더해 주택연금은 거주를 보장하고 연금 혜택을 받을 수 있다는 면에서 안정적인 노후대책이 될 수 있습니다.

2017 KB골든라이프 보고서에 의하면 한국인이 노후생활에 필요한 경비는 매달 약 177만 원이었습니다. 그리고 10명 중 7명은 이 노후자금을 마련하지 못했다고 대답했습니다. 우리나라 노인빈곤율은 2014년 49.6%를 기록하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최고 수준을 기록했습니다. OECD 평균 노인빈곤율(12.1%)의 4배를 웃도는 수치입니다.

바라는 은퇴연령은 65세이지만 노후자금 부족으로 75세까지는 경제활동을 해야 하는 반퇴시대. 가능한 일찍부터 계획을 세워 소득과 자금을 관리해 미래에 대비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