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르덴셜생명의 보험상품을 만나보세요.

본문 바로가기
Main Content 푸르덴셜 푸르덴셜

이 글의 핵심 포인트

· 100세 시대 우리 나라 노후 준비 실태
· 노후 준비 시작하기

 
자산배분이 필요한 이유

자산배분이 필요한 이유

통계청의 2018년 가계금융복지조사에 따르면 한국의 예금이나 보험 등 금융자산의 비중은 25.3%로 부동산 등의 실물자산(74.7%)의 약 3분의 1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미국(금융자산 70.7%/비금융자산 29.3%)이나 일본(금융자산 60.1%/비금융자산 39.9%)(이상 2014년 기준)에 비해서 금융자산의 비중이 턱없이 낮은 상황입니다.

실물자산의 비중이 지나치게 높은 한국의 자산구조는 노후에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칠 수 있습니다. 실물자산은 당장의 현금화가 어렵기에 바로 사용해야 할 노후의 생활비 마련에 취약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노후를 위한 자산배분, 어떻게 해야 할까요?

노후를 위한 자산배분, 어떻게 해야 할까요?

첫 번째로 중요한 것은 실물자산의 편중을 낮추는 것입니다. 앞서 설명한 통계청 조사에서 실물자산의 비중은 60대 이후에 81.4%로 더 높아집니다. 은퇴 후 소득원이 사라지고 모아둔 금융자산을 생활비로 활용하면서 금융자산의 비중이 줄어들 수 있는 것이죠. 이처럼 소득 없이 지출만 지속된다면 실물자산의 지나친 편중은 자칫 노후의 현금 흐름을 어렵게 할 수 있습니다.

두 번째는 연금자산을 늘리는 것입니다. 금융자산의 비중을 높이는 것만으로는 노후의 안정적인 현금의 흐름을 유지하기 힘들 수 있습니다. 가령 주식이나 펀드와 같은 투자 상품의 경우, 투자 결과에 따라 이득을 볼 수도 있지만, 경우에 따라서는 노후의 금융자산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또 투자자산을 노후에 생활비로 사용하기 위해서는 해당 자산을 헐어서 써야 하는데, 그 자산의 양이 점차 줄어드는 것을 보면서 직접 관리하기는 좀처럼 쉽지 않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안정적으로 노후 생활비를 받을 수 있는 연금자산은 반드시 준비되어야 하며, 더 나아가 평생동안 변함 없는 소득을 보장 받을 수 있다면, 더욱 계획적인 노후 준비가 가능해질 것입니다.

 
'달걀을 한 바구니에 담지 마라'

'달걀을 한 바구니에 담지 마라'

분산투자에 대한 포트폴리오 이론에 기여한 공로로 노벨경제학상을 수상한 제임스 토빈은 해당 이론을 쉬운 말로 설명해 달라는 기자의 요청에 '달걀을 한 바구니에 담지 마라' 라고 답했습니다.

분산투자의 핵심적인 의미를 잘 함축한 이 한 마디는 투자 포트폴리오뿐만 아니라 노후의 자산배분에도 동일하게 적용될 것 입니다. 배분을 통해 각 자산들이 서로가 가진 리스크를 상쇄하여 위험을 낮출 수 있기 때문입니다. 금융자산이든 실물자산이든 한쪽으로만 치우친 자산은 혹시 모를 위험과 변화에 대응하기는 어려울 것입니다. 현재 나의 자산형태를 파악하고 노후를 대비해 앞으로 어떻게 자산을 배분해야 할 지 고민해야 할 때입니다.

 

100세 시대가 가까워짐에 따라 은퇴 후 의미 있는 삶을 위한 준비는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되었습니다. 연금과 저축, 주식 등 은퇴 자금을 모을 수 있는 확실한 방법을 활용하며 금융 전문가에게 체계적인 상담 받고 현실 가능한 목표를 세워보세요. 퇴직 전 철저한 노후 준비는 풍요로운 은퇴 설계를 위한 가장 확실한 전략입니다.

 

준법감시인확인필-SM-191000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