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udential Korea

본문 바로가기
Main Content 푸르덴셜 푸르덴셜

불볕더위가 시작되어 밤낮없이 펄펄 끓는 요즘, 시원한 생맥주와 바삭하고 고소한 치킨의 조합은 너무 유혹적입니다. 여름밤 대표 야식으로 손꼽히는 치맥이 바람만 스쳐도 아프다는 통풍을 불러오는데 치명적이라는 것 또한 널리 알려졌죠. 가까이 하기엔 치명적인 치맥과 통풍 사이, 한번 알아봅시다.

 
무릎을 감싸고있는 손

스치는 바람에도 살을 에는 통증으로 고통받는다는 통풍. 한 두번씩 이름이 들려오더니 어느 샌가 제법 빈번하게 뉴스에 등장하는 질병입니다. 여성보다는 남성의 발병율이 높고 청년보다는 중년 이상 연령층에서 발생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12년 26만5,065명이었던 국내 통풍 환자가 2017년에는 39만 5,154명으로 5년 새 무려 49%나 증가했습니다. 중년의 남성에게서 자주 발병하는 질환이었지만 최근엔 20대 남성 환자의 수가 늘었습니다. 2012년 1만882명에서 2017년 1만9,842명으로 82%가 증가했습니다. 30대 남성 환자 역시 5년 새 66%나 증가했습니다.

통풍은 일종의 대사질환입니다. 혈액 속 요산이라는 물질이 제대로 몸 밖으로 배출되지 않고 관절 주위에 쌓여 염증 반응을 일으키는 질환입니다. 엄지발가락, 발목, 무릎 등에서 통증과 부기가 발생하고, 반복되면 만성 통풍 관절염으로 악화됩니다.

약 30-40%는 가족력으로 인해 발병하고, '황제병'이라 불릴 정도로 식습관, 잦은 음주, 운동량 감소로 인한 비만 증가가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습니다. '황제병'이라 불린 이유는 그리스의 아킬레스, 마케도니아의 알렉산더대왕, 예술가 미켈란젤로, 프랑스의 루이 14세 등이 통풍으로 고생했기 때문입니다. 다양한 원인에도 불구하고 유독 치킨과 맥주의 조합이 통풍의 주범이라는 누명을 쓰는 이유는 왜일까요?

 
요산수치를 비유하는 그림

치킨과 같은 기름진 음식과 맥주에는 체내에서 요산으로 바뀌는 퓨린이라는 성분이 많이 들어 있습니다. 특히 맥주에는 100g 당 2,995mg의 퓨린이 함유되어 있어 적정량인 150mg을 한참 뛰어넘습니다. 맥주뿐만 아니라 와인 등도 퓨린 함량이 높아 통풍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알코올은 그 자체로 혈액 내 요산수치를 급격히 높이고, 신장에서 소변으로 배출되어야 할 요산을 다시 혈액으로 되돌아오게 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그러니 기름진 치킨과 함께 마시는 맥주가 통풍을 유발한다는 지적을 받을 만합니다.

맥주 외에도 과당을 첨가한 탄산음료, 주스 등도 주의해야할 음료입니다. 음식으로는 특히 붉은 고기 종류가 퓨린 함량이 높습니다. 소고기, 돼지고기, 양고기뿐 아니라 간, 염통, 콩팥 등의 내장 부위는 통풍을 염려한다면 주의해야 합니다. 이 외에도 조개류와 건조한 새우, 멸치, 다시마 등도 퓨린 함량이 높아 요산 수치가 높거나 통풍을 앓는다면 피해야 할 음식입니다. 퓨린 함량이 적은 음식군으로는 곡류, 채소, 달걀, 치즈, 우유, 과일 등이 있습니다.

 
야채, 아몬드, 과일의 건강한 도시락

통풍은 갑자가 나타났다가 사라지기를 반복해 적절한 치료시기를 놓치기 쉬운 질환이기도 합니다. 급성으로 나타났을 때 염증을 가라앉히는 처치만으로도 상태가 좋아지기 때문에 근본적인 치료를 미루는 경우도 많습니다. 초기에 치료시기를 놓치고 만성화할 경우, 관절 주변에 쌓인 요산결정체가 혹으로 발전할 수도 있고, 신장 기능에 무리를 주거나 고혈압 등의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합니다.

가족 중 통풍환자가 있다면 혈액검사로 요산치를 검사해볼 필요가 있습니다. 또한 이미 발병했다면 조기에 약물로 치료가 가능하니 시기를 미루지 말아야 합니다. 만성화된 통풍은 관절의 변형까지 가져오는 위험이 있어 당뇨와 고혈압처럼 평생을 관리해야 합니다.

2005년 미국 메사추세츠 의과대학의 연구에 의하면, 만 21세를 기준으로 체중이 13.5킬로그램 이상 증가하면 모든 연령에서 통풍 발병이 약 2배 늘었습니다. 특정 음식의 영향보다는 비만과 대사증후군(고혈압, 당뇨 등), 과한 음주가 통풍의 주요 원인이라는 것이죠. 그러니 치킨과 맥주에 누명을 씌우기보다는 적정 체중을 유지할 수 있도록 꾸준히 운동하고 요산을 배출하기 위해 물을 충분히 섭취하는 등 평소에 건강한 생활습관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합니다.